황희영 문화예술교육활동가

0
251

황희영 활동가는 대학시절 시를 썼으며 지혜학교(광주)에서 문학교사로 학생들과 만났다. 장흥으로 귀촌한 후 마을로 들어가 할머니들과 시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.

월림마을 할머니들이 쓰고 그린 시와 그림을 묶어 시집을 낼 예정이다. 또한 장흥노인복지관 어른들이 쓴 생애사, ‘9인9색 보통 사람들의 인생 자서전’ 『어느 구름에 비 들었는지 몰라도』(북에디션)를 지도하고 펴냈다.

지금은 장흥지역에 묻혀있는 독립운동가들을 발굴하고 기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. 이들의 생애는 일제강점기와 해방공간의 고통스런 역사만큼 파란만장하다. 우연하게도 지금 살고 있는 집의 전 주인이 1929년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여하여 광주고보에서 퇴학당한 이였다. 차츰차츰 알아가는 그이의 생애가 아프다.

2020년에는 할매들이 베갯잇에 수를 놓으며 일기와 연시를 쓰는 ‘할머니의 베갯잇 스토리’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.

황희영_인문활동가
대학시절 쓴 시
시낭송회 포스터
할매들의 시낭송회1(물고기들의 숲)
할매들의 시낭송회2(물고기들의 숲)
김기순 할매 시
김남주 할매 시

댓글을 남겨 주세요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